[rainblue@jeju]
페이팔의 공동 창업자인 맥스 레브친은 “운은 언제나 중요하다. 그래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계속 시도하는 것뿐이다. 페이팔은 나의 여섯 번째 사업 모델이었고, 우리는 그것으로 성공했다”고 했다.
유민주, 티몬이 간다
블로그 댓글 제공: Disqu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