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살다보면 ‘견딜 수 없는 정도의 상황과 장소와 집과 사회 속에서 몇 년간을 끈질기게 버티고 있을 때’가 있다. 이때 이런 우연적인 상황들을 바꾸려고 하다가는 원한의 생리학처럼 자신의 에너지를 급격하게 소진해버리고 만다. 이럴 때는 차라리 러시아적 숙명론으로 버텨야 한다. 삶이 다시 풍부해질 때까지”
— 이수영, 명랑철학 - 니체를 읽는 아홉가지 키워드